본문 바로가기

4차 산업혁명_IT

(148)
생존위기에 직면한 국내 보험사, 코로나19에 제로금리까지 첩첩산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영업실적 악화에 제로금리시대까지 도래하면서 국내 보험사들이 생존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코로나19가 유럽 및 미국 등을 포함한 전세계로 확산하면서 증시가 폭락하는 바람에 보험영업손익이 악화되고 있으며 한국은행의 금리인하 조치로 인해 보험사들이 역마진에 따른 추가 손실 우려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계속되는 불황으로 인해 보험해지율도 늘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대면영업이 사실상 불가해지면서 설계사들을 통한 채널 영업도 위축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3월 1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보험사 경영실적을 보더라도 국내에서 영업활동을 하고 있는 보험회사들은 보험영업손익 악화로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조 9596억원(..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oogle Cloud Platform, GCP) 서울 리전 오픈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oogle Cloud Platform, GCP) 서울 리전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8번째로 오픈했습니다. 구글이 2019년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에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을 개설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1년여 만에 가동을 시작함에 따라 전 세계 16개국에 설치되어 있는 21개 리전과 64개 영역으로 구성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과 상호 연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국은 구글이 볼 때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같은 반도체 및 전자 중심의 제조산업이 발달해 있고, NC소프트나, 넷마블 등을 중심으로 거대한 게임시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5G 및 AI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보급률을 가진 디지털 강국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
디지털 손해보험, 손해율 극복을 위한 대안이 될 수 있을까? 국내 첫 디지털 손해보험사인 캐롯손해보험이 지난 1월 사업을 시작한데 이어 카카오페이와 삼성화재의 합작사가 오는 3월 예비인가 신청을 앞두고 있어 디지털 손해보험 시장의 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지난 2월 14일 하나금융그룹이 더케이손해보험과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한 후 사업 다각화를 통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더케이손해보험을 디지털 손해보험사로 전환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짐에 따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캐롯손해보험은 최대주주인 한화손해보험(자본금 850억원 중 75.1% 출자)과 통신업계와 자동차업계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9.9%)과 현대자동차(5.1%)가 주주로 참여하여 이종 산업간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실제 캐롯손해보험이 출시한 퍼..
KB페이 출시 예정, KB금융도 간편결제 시장 진출 KB금융그룹이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테크핀 기업의 간편결제 시장 점유율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사 최초로 앱기반 간편결제 플랫폼 'KB페이'를 구축한다고 밝혔습니다. KB금융그룹은 KB국민카드를 주축으로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KB증권 등 전 계열사의 디지털 결제를 연동하는 초대형 간편결제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제안 입찰공고를 내고 LG CNS, 삼성SDS, SK C&C 등 대형 SI가 참여한 가운데 비공개 설명회를 개최한 것을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KB국민카드가 KB페이 플랫폼 구축에 나선 것은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ICT 기업이 주도로 간편결제 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에 위기 의식을 느끼고, BC카드가 사람 없이 앱으로만 결제하는 '무인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데 ..
금융회사 빅데이터 활용 업무 확대, 데이터 3법 통과에 따른 산업활성화 차원 금융위원회는 최근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적극행정을 통해 은행, 보험, 금융투자회사 등의 데이터 분석‧ 컨설팅‧유통 등 빅데이터 업무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빅데이터 부수업무 신고시 신속히 검토하여 수리하고, 빅데이터 활용‧유통 가이드라인 마련을 통해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최근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 개정(’20.8.5 시행)으로 금융회사의 빅데이터 업무 영위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으나 금융회사 등은 빅데이터 활용에 대한 관심에도 불구하고 빅데이터 업무 가능여부와 범위가 불명확하여 적극적으로 빅데이터 업무를 영위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또, 금융회사가 데이터 분석 컨설팅 유통 등 빅데이터 업무를 영위 하는 것이 가능함을 명확히 제시하고, ..
카카오 증권업 진출 성공, 사명은 카카오증권 유력 금융위원회는 2월 5일(수) 정례회의를 개최하여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대주주 변경승인 신청(`19.4.8.)을 승인함에 따라 카카오는 증권업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카톡으로 주식거래를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카카오의 금융 자회사인 카카오페이는 2019년 4월 8일 바로투자증권의 지분 60%(2백 4만주)를 400억원에 취득한 후 '금융회사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제31조에 따라 대주주 변경승인을 신청 했습니다. 오늘 금융위원회가 대주주 변경을 승인함에 따라 카카오증권은 바로투자증권이 영위하고 있던 증권 투자중개업, 집합투자증권 투자매매업(인수 제외) 및 채무증권 투자매매업에 대한 서비스를 카카오톡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정례회의를 통해 지..
손해보험사, AI 기반 보험서비스 혁신 및 고객 맞춤형 보험상품 출시 확대 손해율 상승 및 수익 악화 등으로 어려운 한해를 보낸 손해보험사들이 AI 기반 보험서비스 혁신 및 고객 맞춤형 보험상품 출시 등을 통해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국내 손해보험사들은 제한된 시장에서의 과당경쟁, 과잉진료·과잉수리로 인한 손실 확대, 저금리로 인한 수익 악화 등으로 손해보험업계들은 2019년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3.3조원에서 2.3조원으로 30%이상 하락하고추정하고, 실손보험에서 약 2.2조원, 자동차보험에서 약 1.6조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 손해보험사들은 급변하는 사회환경에 맞춰 차별화된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선도적으로 위험을 파악하여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을..
데이터 3법 개정 후속조치 진행,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 구축 중 지난 1월 9일 데이터 3법인 개인정보보호법, 신용정보법,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정부는 안전한 데이터 유통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나섰습니다. 행정안전부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등 정부 관계부처는 1월 2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열어 새로 도입되는 ‘가명정보’ 활용범위를 명확히 하고, 가명정보 결합 시 본인 식별을 할 수 없도록 하는 안전장치 등이 포함된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을 조속히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개정된 데이터 3법은 데이터 경제시대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가명정보’ 개념을 도입하여, 통계작성, 과학적 연구, 공익적 기록 보존 등 목적으로 처리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