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차 산업혁명_IT

(159)
토스보험서비스 정규직 보험설계사 채용공고가 주목받는 이유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자회사인 토스보험서비스가 2018년 회사 설립 당시 스무 명의 정규직 설계사를 채용한데 이어 두 번째 정규직 채용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토스보험서비스는 2018년 설립된 독립보험판매대리점(GA : General Agency)으로 과도한 보험판매 경쟁에 집중하는 기존의 GA 보험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것을 미션으로 삼고, 각 고객의 다양한 상황에 맞는 꼭 필요한 보험을 제시함으로써 오직 고객 만족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집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토스보험서비스에서는 일반적으로 보험업계에서 사용하는 보험설계사가 아닌 보험 분석 매니저로 불리고 있습니다. 토스보험서비스의 보험 분석 매니저들은 다른 보험사나 GA에 소속된 보험설계사..
토스뱅크는 IT시스템 구축에 클라우드를 얼마나 활용할까?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획득한 토스뱅크(한국토스은행)가 본인가 취득에 앞서 IT시스템 구축 사업자로 LG CNS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인터넷은행 업무의 핵심이 되는 코어뱅킹 시스템 구축에 클라우드가 활용될 것인지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토스뱅크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2월 19일 IT시스템 구축을 위한 제안요청서를 삼성SDS, LG CNS, SK C&C, 하나금융티아이. 티맥스소프트 등 주요 IT업체에 발송한 후 한 달여간의 내부평가를 거쳐 지난주 우선협상대상자로 LG CNS를 선정했습니다. 토스뱅크는 4월부터 IT시스템 구축에 착수해 총 14개월 동안 프로젝트가 진행될 예정이며 예상 사업규모는 200억~300억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쟁사인 카카오뱅크가 우선협상..
푸르덴셜생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KB금융지주 선정 KB금융지주가 외국계 생명보험사인 푸르덴셜생명 매각에서 경쟁 사모펀드(PEF)인 MBK파트너스와 한앤컴퍼니를 누르고 승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푸르덴셜생명 매각주관사 골드만삭스는 푸르덴셜생명 인수자로 KB금융지주를 선정하고, 미국 푸르덴셜생명과 최종 세부사항을 조율한 뒤 이사회를 열어 매각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금융지주가 푸르덴셜생명 인수를 위해 제시한 인수 금액은 2조 3000억원 안팎으로 알려졌습니다.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 인수에 성공함에 따라 지난해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인수한 신한금융에 내줬던 '리딩금융 그룹'이라는 왕좌를 탈환하고, 상대적으로 빈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던 생명보험 부문을 강화할 수 있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푸르덴셜생명..
생존위기에 직면한 국내 보험사, 코로나19에 제로금리까지 첩첩산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영업실적 악화에 제로금리시대까지 도래하면서 국내 보험사들이 생존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코로나19가 유럽 및 미국 등을 포함한 전세계로 확산하면서 증시가 폭락하는 바람에 보험영업손익이 악화되고 있으며 한국은행의 금리인하 조치로 인해 보험사들이 역마진에 따른 추가 손실 우려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계속되는 불황으로 인해 보험해지율도 늘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대면영업이 사실상 불가해지면서 설계사들을 통한 채널 영업도 위축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3월 1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보험사 경영실적을 보더라도 국내에서 영업활동을 하고 있는 보험회사들은 보험영업손익 악화로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조 9596억원(..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oogle Cloud Platform, GCP) 서울 리전 오픈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oogle Cloud Platform, GCP) 서울 리전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8번째로 오픈했습니다. 구글이 2019년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에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을 개설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1년여 만에 가동을 시작함에 따라 전 세계 16개국에 설치되어 있는 21개 리전과 64개 영역으로 구성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과 상호 연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국은 구글이 볼 때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같은 반도체 및 전자 중심의 제조산업이 발달해 있고, NC소프트나, 넷마블 등을 중심으로 거대한 게임시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5G 및 AI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보급률을 가진 디지털 강국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
디지털 손해보험, 손해율 극복을 위한 대안이 될 수 있을까? 국내 첫 디지털 손해보험사인 캐롯손해보험이 지난 1월 사업을 시작한데 이어 카카오페이와 삼성화재의 합작사가 오는 3월 예비인가 신청을 앞두고 있어 디지털 손해보험 시장의 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지난 2월 14일 하나금융그룹이 더케이손해보험과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한 후 사업 다각화를 통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더케이손해보험을 디지털 손해보험사로 전환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짐에 따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캐롯손해보험은 최대주주인 한화손해보험(자본금 850억원 중 75.1% 출자)과 통신업계와 자동차업계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9.9%)과 현대자동차(5.1%)가 주주로 참여하여 이종 산업간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실제 캐롯손해보험이 출시한 퍼..
KB페이 출시 예정, KB금융도 간편결제 시장 진출 KB금융그룹이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테크핀 기업의 간편결제 시장 점유율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사 최초로 앱기반 간편결제 플랫폼 'KB페이'를 구축한다고 밝혔습니다. KB금융그룹은 KB국민카드를 주축으로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KB증권 등 전 계열사의 디지털 결제를 연동하는 초대형 간편결제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제안 입찰공고를 내고 LG CNS, 삼성SDS, SK C&C 등 대형 SI가 참여한 가운데 비공개 설명회를 개최한 것을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KB국민카드가 KB페이 플랫폼 구축에 나선 것은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ICT 기업이 주도로 간편결제 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에 위기 의식을 느끼고, BC카드가 사람 없이 앱으로만 결제하는 '무인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데 ..
금융회사 빅데이터 활용 업무 확대, 데이터 3법 통과에 따른 산업활성화 차원 금융위원회는 최근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적극행정을 통해 은행, 보험, 금융투자회사 등의 데이터 분석‧ 컨설팅‧유통 등 빅데이터 업무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빅데이터 부수업무 신고시 신속히 검토하여 수리하고, 빅데이터 활용‧유통 가이드라인 마련을 통해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최근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 개정(’20.8.5 시행)으로 금융회사의 빅데이터 업무 영위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으나 금융회사 등은 빅데이터 활용에 대한 관심에도 불구하고 빅데이터 업무 가능여부와 범위가 불명확하여 적극적으로 빅데이터 업무를 영위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또, 금융회사가 데이터 분석 컨설팅 유통 등 빅데이터 업무를 영위 하는 것이 가능함을 명확히 제시하고, ..